로그인

네이버 아이디 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뉴스 및 언론보도

[넥스트데이] 빌라몰, 채광이 우수한 신축빌라 매물들 안내

  • 2019-12-01 20:44:16
  • 17
  • 신축빌라,신축빌라분양,신축빌라매매,빌라,빌라분양,빌라매매,신축빌라전세,빌라전세

우리나라의 사람들은 예로부터 풍수지리학을 고려해 주거지를 마련했다. 수요자들은 주거공간을선정할 때 ‘밝기’를 중요하게 생각한다. 풍수지리학적으로 현관의 조명이 밝고 신발장의 신발도 밝은 색이 많을수록 운을 높여준다.
 

 

주방도 햇살이 잘 들고 조명이 밝은 것이 좋으며, 침실은 조명만큼이나 청결이 중요하다. 청소를 자주해 단정함을 유지하고 베개 주변이 깔끔해야 한다. 노란색 계열로 장식하면 금전운이 좋아진다는 것이 풍수지리학의 내용이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주거양식인 신축빌라를 일례로 들었을 때, 채광이 좋은지, 조명이 효율적으로 설치됐는지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 신축빌라 분양 시 탁 트인 전망을 누리기 쉽지 않기 때문에 어느정도 발품을 요한다. 시간이 부족한 수요자들은 정보력이 탁월하고 믿을 만한 신축빌라전문 중개업체를 선정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러한 가운데, 수요자들이 안전하게 매매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신축빌라 매매업체 ‘빌라몰’의 이승일 대표가 서울 및 수도권 인근 신축빌라의 시세를 알려왔다.
 

 

평소 빌라몰은 수도권 전지역의 신축빌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1:1 고객 맞춤 상담서비스 및 빌라투어 서비스를 통해 호평받아 2019 소비자가 뽑은 소비자만족 대상 주택분양부문에 선정된 바 있다.
 

 

빌라몰의 이승일 대표가 공개한 서울 강동구 지역 신축빌라 시세는 전용면적 33~76㎡(방3욕실1~2)를 기준으로 길동과 성내동 현장이 3억2천~4억2천, 암사동 신축빌라 매매는 2억4천~3억1천, 천호동 신축빌라는 2억8천~3억8천에 거래된다.
 

 

구로구 지역 신축빌라 시세는 전용면적 33~60㎡(방3욕실1~2)를 기준으로 개봉동 신축빌라 매매와 고척동 신축빌라 분양과 오류동, 구로동 신축빌라 매매는 2억1천~3억1천에 거래된다.
 

 

금천구 지역 신축빌라 시세는 독산동과 시흥동 신축빌라 분양이 2억2천~3억8천, 가산동 신축빌라 매매는 2억6천~2억8천에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
 

 

강서구 지역 신축빌라 시세는 전용면적 30~60㎡(방3욕실1~2)를 기준으로 화곡동 신축빌라 매매가 2억1천~3억4천, 내발산동과 등촌동 신축빌라와 염창동, 가양동 현장이 2억4천~3억3천 사이에서 거래된다. 공항동과 방화동 신축빌라 매매는 2억3천~3억3천에 거래되고 있다.
 

 

양천구 지역 신축빌라 시세는 전용면적 30~56㎡(방3욕실1~2)를 기준으로 목동 신축빌라 분양은 2억8천~3억2천, 신정동 신축빌라 매매는 2억5천~3억7천, 신월동 신축빌라 분양은 2억1천~2억9천선에 거래된다.
 

 

송파구 지역 신축빌라 시세는 전용면적 43~56㎡(방3욕실1~2)를 기준으로 가락동과 오금동 신축빌라 분양이 3억3천~4억4천, 방이동과 잠실동 신축빌라 매매는 4억~4억3천, 마천동과 문정동 신축빌라와 석촌동, 거여동 현장이 3억1천~3억8천 사이에서 거래된다.
 

 

인천시 서구 석남동, 검암동 신축빌라 매매는 1억8천~2억7천, 마전동, 경서동과 당하동 신축빌라 분양은 1억4천~2억5천, 미추홀구 숭의동, 주안동(주안역) 신축빌라는 1억6천~2억8천, 용현동, 학익동, 도화동 신축빌라는 1억5천~2억2천, 부평구 신축빌라 시세는 청천동, 갈산동 신축빌라 분양은 1억8천~2억4천, 십정동, 부평동(부평역) 신축빌라 매매는 1억6천~2억7천, 부개동, 삼산동, 일신동 신축빌라 시세는 1억7천~2억1천에 거래된다.
 

 

광명시 지역 신축빌라 시세는 전용면적 40~86㎡(방3욕실1~2)를 기준으로 광명동 신축빌라 매매와 철산동 신축빌라 분양은 1억9천~3억7천에 거래되고 있다. 시흥시와 안산시 신축빌라 매매는 1억~2억9천에 거래가 진행되고 있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기사원문 : http://www.nextdaily.co.kr/news/article.html?id=20191129800049

 

댓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