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네이버 아이디 로그인
간편회원은 볼 수 없습니다.
회원정보를 입력해주세요.

회원정보 수정

뉴스 및 언론보도

[지이코노미] 빌라몰, “복층 구조로 지어진 신축빌라의 장단점은”

  • 2021-09-28 10:06:50
  • 17
  • 신축빌라,신축빌라분양,신축빌라매매,빌라,빌라분양,빌라매매

G.ECONOMY(지이코노미) 최재민 기자 | 아파트와 관련된 부동산 정책들은 매년 규제가 이어지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대출과 관련한 규제들은 점차 심화되고 있다. 대출이 어려워지고 있음에도, 수도권에 위치한 매물들은 시세가 지속적으로 상승하여 주거비용에 대한 부담은 해마다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부동산 시장에서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데, 근래에 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주거지로는 신축빌라를 예로 들 수 있다. 신축빌라는 아파트의 전세자금 수준으로 매입이 가능할 뿐 아니라 아파트 못지 않는 주거품질을 자랑한다.

 

근래에 지어지는 다세대주택들은 구조를 복층빌라와 같은 형태로 지어져 수요자에게 각종 서비스면적들을 제공 중에 있는데, 신축빌라 중개업체 ‘빌라몰’이 수요자들을 위해 복층 빌라의 장단점을 알려왔다.

 

빌라몰 관계자에 따르면 “복층은 창을 크게 배치하기 때문에 기존의 주거지들보다 채광이 좋고 일조량이 좋으며, 인테리어적인 측면에서도 우수한 것이 특징이다.”라며 “서비스면적으로 제공되는 공간은 본인이 희망하는 용도에 따라 다양한 공간으로 연출할 수 있는데, 일례로 젊은 세대들의 경우 영화를 보는 곳으로 조성하거나 아이를 위한 공간으로 연출하는 등 용도에 따라 공간을 조성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복층 구조의 단점은 복층 공간이 1층과 떨어져 별도로 조성된 공간인 만큼 냉난방비용이 추가로 발생한다는 점이다.”라며 “만약 복층 공간에 냉난방시설이 설치되지 않았을 경우 과도한 비용이 청구될 수 있으니 거주하기에 앞서 이를 인지해야 한다. 높은 층고를 지녔기 때문에 창문을 청소하거나 전구를 교체하는 것도 기존의 주거지들보다 어렵다는 점 또한 인지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수요자들을 위해 조언을 건네온 신축빌라 분양업체 ‘빌라몰’은 정직한 정보와 믿을 수 있는 투명한 중개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수요자가 신축빌라 매매나 빌라전세 계약 체결 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인천과 수도권 인근의 신축빌라 시세를 제공 중에 있다.

 

빌라몰이 공개한 정보에 따르면 마포구 지역 신축빌라 시세는 전용면적 23~73㎡(방3욕실1~2)를 기준으로 공덕동과 대흥동 신축빌라 매매는 3억6천~4억3천, 마포동과 서교동 신축빌라 분양은 3억9천~4억8천 원에 거래된다.

 

 

 

기사원문 : http://www.geconomy.co.kr/news/article.html?no=152136

 

댓글

댓글 남기기